울산교육독립운동 100년의 빛


울산교육현장-야학

1890년대 후반 처음 등장한 야학은 을사늑약을 전후로 국권회복과 민족계몽을 위한 야학운동이 거대한 바람으로 전개됐다. 야학에 대한 참여는 전국에 설립된 장소가 1,000 곳을 넘어설만큼 매우 컸다. 일제가 내놓은 각종 교육령과 탄압과 방해로 꺽였던 야학운동은 3‧1운동 이후 폭발적으로 진전된 민족해방운동과 맞물려 다시 발흥했다. 문맹퇴치와 민중의식을 각성할 목적으로 항일‧독립운동과 야학이 만난 것이다. 울산은 1910년 동구 남목 개운학교에서 설립한 대창야학교가 첫 야학이다. 1917년 9월에는 중남면 신화리에서 30여 명의 학생을 가르친 노동야학이 문을 열었다. 울산에서 야학 바람이 휘몰아친 것은 3‧1운동 직후인 1920년대 초다. 당시 울산 곳곳 35개 지역에 청년회가 만들어졌고, 청년조직과 지역 유지들이 중심이 돼 100여 곳에 이르는 야학을 설립했다. 그리고 만들어진 야학은 홀로 만들어졌다 사라지는 방식이 아니라 함께 연계하는 노동야학연합회로 진전됐다. 1923년에는 중남면 8개소 야학회가 교사 능력향상과 노동학생 단결을 위한 노동약연합회를 조직해 순회강연회를 개최했다. 1925년엔 상남면과 하북면 청년들이 상하북노동야학연합회를 조직했다. 울산 서부지역 야학은 천도교가 주도했던 언양만세운동과 깊은 영향을 받았다. 거리(巨里)에 만든 사립 양정학원과 더불어 여러 면에 야학을 만들어 민족정신을 지켜내려 했기 때문이다. 1925년 11월에는 울산 읍내의 야학과 사설학교, 강습회등을 포함한 울산사학회 창립총회가 북정동 울산청년회관에서 개최됐다. 울산청년회 박병호, 이규장, 양봉근 등이 주도했다. 그리고 1928년 신간회 울산지회는 울산군내 노동야학의 총연합체를 조직하기로 결의하고 1929년 1월에 개최를 준비했다. 언양청년동맹은 언양노동연합회를 같은 해 2월 3일에 창립했다.
자세히
Gallery
울산은 깨어있는 지역 유지들과 청년단체들이 앞장서 가난으로 인해 보통학교에 가지 ...
Gallery
울산 야학 교사는 대부분 보통학교나 사립학교를 졸업한 이들로 근대교육을 앞서 받은...
Gallery
울산은 1929년부터 일제의 야학 탄압이 본격화 됐다. 신간회가 1929년 2월 18일 울산...
Gallery
일제강점기 야학에서 가르친 교과목 야학에서 가장 중점을 뒀던 것은 조선어였다. 일...
Gallery
일제강점기 울산야학과 민중교육 - 울산교육청 울산교육독립운동연구회 일제강점기 식...
Gallery
울산 사립학교는 1903년부터 근대교육을 위해 건립됐지만 1910년 경술국치 이후 국권을...
Gallery
출처 : 울산광역시 "울산광역시시사" 한민수, 『청람사학』 「일제강점기 울산지역의 ...
Gallery
일제강점기 울산 노동야학
Gallery
中外日報 19280110 4면 "上南面兩里夜學盛况" 기사 속 이무종 동아일보 19290209 5면 ...
Gallery
안태로의 교육활동을 칭송하는 언론 기사를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울산청년회...

울산의 야학과 민중교육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