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독립운동 100년의 빛

울산 사립학교는 1903년부터 근대교육을 위해 건립됐지만 1910년 경술국치 이후 국권을 뺏기면서

조선총독부 교육정책과 탄압에 의해 대부분 운영권이 공립으로 바뀌게 된다. 

또 운영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폐교하거나 야학, 강습소로 전환되고 했다. 

 

사설강습소는 야학과 달리 주간에 문을 연 교육공간이다. 

야학보다 운영하기 어려웠는데 그 이유는 교육생이 대부분 낮에 일을 해야 하는 가난한 형편이라

학생을 모집하기 힘들었던 때문이다. 강습소는 1913년에 총독부가 공포한 '사설학술강습회에 관한 건'에 의해 규제를 받았다. 

 

 

자료 참고 : 한민수, 청람사학』 「일제강점기 울산지역의 민중교육. 2007

 

 

전시판넬4_일제강점기_야학강습소_분석표003.jpg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