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독립운동 100년의 빛

울산교육독립운동 100년의 빛
병영초등학교

울산교육 역사현장

Sites

울산교육 항일운동

History

울산교육 독립운동가

Peoples

병영초등학교

경상도의 높은 산들이 서쪽에 병풍처럼 우뚝 서 있고, 동해의 바닷물이 깊숙이 들어와 물산이 풍부하고 살기 좋은 울산. 고려 말 왜구의 침입으로 해안가에 사람이 살기 어려워, 울산만이 바라다보이는 이곳에 낙동강 동쪽을 방어하는 경상좌병영을 설치하여 외침에 대비했다. 울산은 임진왜란 때 의병의 역사가 자랑스러운 곳이며, 왜란 때 최대 규모 전투인 울산왜성 전투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이다. 1906년 ‘묵은 때를 씻고 새로운 공기를 마셔 도덕을 배양하며 끊어짐이 없게 책임지고 일을 맡아야 한다’는 취지로 사립 일신학교를 이곳에 세워 인재를 육성했다. 1919년 3∙1운동의 만세 소리가 전국적으로 퍼져나갈 때, 일신학교 졸업생을 중심으로 병영의 청년들이 태극기를 만들고 선언문을 제작하며 4월 첫 장날을 기다렸다. 일제 헌병 경찰은 4월 2일 언양 장날의 만세 소리에 놀라 4월 3일 병영장이 열리는 것을 막았지만, 병영 청년들의 독립과 민족자결의 열망을 꺾지 못했다. 4월 4일 일신학교를 찾아가 후배들과 운동장에서 축구공을 높이 차는 것을 시작으로 1시간 반 동안 병영 곳곳을 2번이나 누비며 목이 터져라고 독립 만세를 외쳤다. 다음 날에도 이곳을 시작으로 천여 명이 독립 만세와 검거자의 석방을 요구했고, 일제 경찰의 총격으로 4명이 시위 현장에서 순국했다.
자세히
한국사데이터베이스 사이트에서 새롭게 삼일운동데이터베이스란을 만들었습니다. 여기...
울산대학교 김유신 문학석사 학위논문입니다.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논문이고 아래 주...
문서철명 大正八年 騷擾事件ニ關スル道長官報告綴 七冊ノ內四 다이쇼 8년(1919) 소요사...
삼일사 봉제회에서 발간한 책자 중 병영 삼일운동 관련 내용입니다. 제3절 병영 3∙1 독...
삼일사 앞에 있는 삼일충혼비 비문과 삼일사에 모신 분들입니다. 삼일 충혼비 충혼비의...
Gallery
옛 일신학교(병영초등학교 전신)에 관한 신문기사 大韓每日申報, 1908.02.18. 日新學...
Gallery
일제강점기 교육상황 - 제4장 식민지 노예교육
일제말(1937~45) 청년학생층_항일투쟁_인식
울산광역시사 중    일제강점기 울산의 역사 부분입니다.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